SHARE

5 COMMENTS

  1. 김경수 댓글 국민일보 김경수 기자회견 전문에 대해 댓글 달아봄.

    sinchanggeun댓글모음
    옵션 열기
    먼저 대선 때 드루킹이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서 대선여론조작을 했는지와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통 시켰는지 조사해야 하고 또 그런 사실을 김경수가 알았는지 조사해야 하겠네요. 그 조사결과에 따라 명백한 진실을 밝혀 그에 따른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하겠죠.
    2018-04-15 09:42:46
    답글0공감/비공감공감1비공감1

    장난 삼아 기자회견 말을 빼와서 댓글 담.

  2. 아 위 댓글은 국민일보에 쓴 게 아니라 네이버 포털로 연결된 곳에서 댓글 담. 현 상황은 압도적으로 김경수 지지 쪽 댓글에 찬성이 많이 달리는 분위기 50대 이상 남자가 많이 참가함. 아마 586이 많이 참가한 듯.

  3. 뭐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상식적으로 기자회견 전문을 읽어보면 드루킹이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서 대선여론조작을 했다고 보는 게 타당하고, 또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통시켰다고 봐야할테고, 또한 당연하게 김경수가 그런 사실을 알았다고 봐야하겠죠. 김경수는 그런 일을 알았고 그런 일이 대선에서 도움을 받았다고 여겼죠. 여기까지는 기자회견 전문을 읽어보면 타당한 추리로 보이고,
    이런 경우에 응분의 책임이라는 게 무엇일까요?
    불법에 의한 대선여론조작이라면 불법에 의지해서 표를 얻었다는 것이죠. 그것을 알고 그런 것을 좋아하고 그것에 도움을 받았다고 여길 때 응분의 책임은 무엇일까요?
    불법에 의지한 표는 유효할까요? 그런 선거결과에 따른 대통령은 합법일까요?
    불법에 의지했고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통시켜서 선전 선동을 해서 표를 얻었다고 하더라도 형식상으로 비밀투표에 의한 선거라면 법이란 형식적이기 때문에 유효한 표라고 해야 할테고 따라서 불법에 의지해서 얻은 표에 의해 대통령이 되었다고 하더라도 대통령은 합법이라고 보는 게 타당해 보이네요.
    단지 그런 불법을 행한 사람은 법에 따라 처벌을 받는 게 옳다고 봐야하겠죠.
    또한 대통령은 법적으론 문제가 없지만 도의적으로는 문제가 있을테니 자신이 몰랐다면 그런 정황을 알면서 선거를 진행한 사람들을 모두다 처벌함이 타당하고, 자신도 알았다면 뭐 할 말 없죠. 아무도 처벌하지 않고 스스로 자신은 도덕적이지 않은 대통령으로 계속 대통령직을 수행하겠죠. 자기가 스스로 똑똑한 사람이고 선량한 대통령으로 착각하면서 대통령직을 수행하겠죠. 어찌되었든 법적으론 별 문제 없어보이니 도의적인 걸 볼 수 없는 대통령에게 바랄 건 없겠죠.
    결국 응분의 책임이라는 것도 흐지부지 되네요. 한숨.
    똑똑하다는 착각을 유지하고 선량한 척을 하기 위해서는 김경수를 어떻게 처리하게 될까요?

  4. 결국 김경수 처리문제는 좌파쪽에서 할테고 좌파는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고 그것에 책임진다는 개념이 없이 일어나는 일에 대해 반응만 하니까.
    사건이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결정날 일이네요.
    일단은 지방선거가 중요하다고 볼테니
    김경수를 계속 붙잡고 있는 게 지방선거에 유리하다고 생각되면 김경수를 붙잡을테고 불리하다고 생각되면 김경수를 내치겠죠. 왜 이렇게 말하느냐 하면 김경수 또한 좌파라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는 게 아니라 반응만 할테니. 김경수 자신이 무엇을 생각하고 판단하는지에 대해 관심을 가져봤자 별로 의미가 없기 때문이에요.
    결국 여론이 김경수에 호의적으로 돌아가면 김경수는 정치권에서 살아남을테고 불리하게 돌아가면 일단은 내침을 당하겠죠. 전혀 선악이니 도덕이니 할 만한 게 들어가지 않네요.
    쩝 이런 글은 너무 무미건조하네요. 선악이 들어가고 뭔가 스스로 판단하고 결정하고 자기를 되돌아보고 하는 것이 들어가야 마음에 뭔가 남는 게 있을텐데, 이런 이야기는 그냥 아무런 책임도 선악도 도덕도 마음에 울림도 없이 재미도 없고 건조하기만 하네요. 재미없고 건조한 이야기해봤자. 남는 게 없겠죠.
    지난 댓글에서도 말했지만 공부란 재미있고 즐겨워야 되는 것이라고 했는데, 이런 이야기는 머리만 쓰고 가슴에 남는 건 하나도 없으니 공부할 것도 공부가 될 것도 따라서 남는 것도 없는 이야기에요. 할 필요도 없고 해서 도움될 일도 없는 시정 잡예기일 뿐이에요.